언론보도
우리기관은 아동복지법 제45조에 의거하여 설립된 기관으로 학대로부터 아동을 보호하고 아동의
권익을 증진시키며 아동이 건강한 가정과 사회 속에서 행복하게 자랄 수 있도록 돕고 있습니다.
언론보도

물건 훔치던 아이 팔에 '멍자국'…아동학대 혐의 엄마 입건

페이지 정보

작성일22-06-10 16:52 조회23회 댓글0건

본문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

[앵커]
9살짜리 아이가 슈퍼마켓에서 물건을 훔치다 들켰습니다. 주인 눈에 들어온 건 물건이 아니라 아이 양 팔에 있는 피멍이었습니다. 아이 엄마가 아동학대 혐의로 입건됐습니다.

신유만 기자입니다.  

[리포트]
슈퍼마켓 구석에 한 남자아이가 서 있습니다.

음료수와 장난감을 훔치다 가게 주인에게 들켰습니다.

하지만 가게 주인은 아이 양팔에 있는 멍자국이 먼저 눈에 들어왔습니다.

아동 학대를 의심한 주인은 경찰에 곧바로 신고했습니다. 

이우연 / 슈퍼마켓 업주
"양쪽 팔에 멍이 많이 들어 있더라고요. 그래서 아 이건 좀 이상하다. (아이가) 엄마한테 맞았다고…."

경찰은 정신장애를 지닌 9살 A군이 지속적인 학대를 당한 것으로 보고 어머니를 아동학대혐의로 입건했습니다.

A군은 아동보호시설을 거쳐 친척 집에서 보호를 받고 있습니다.

박진영 / 대전중부경찰서 여성청소년계 경사
"(아이가) 가정에 복귀하는 게 맞지 않다 판단하고 응급조치 3호를 통해 시설 일시보호로 분리했습니다."

자신의 경제적 피해보다 아이의 몸과 마음에 난 상처를 먼저 살핀 가게 주인의 따뜻한 시선이 추가적인 아동학대를 막아냈습니다.

TV조선 신유만입니다.

 

[출처] TV조선

[원본] http://news.tvchosun.com/site/data/html_dir/2022/05/27/2022052790137.html